느티나무도서관재단 a library is a growing organism

요즘 느티나무에선

  • 소식과 알림
  • 정보와자료
  • 새책&컬렉션
  • 뉴스레터
  • 보도자료
정보와 자료 > 소식과 알림 > 정보와 자료    
 
 
작성일 : 17-08-12 19:11
[스크랩] 위험사회… ‘걱정부자’가 된 나_170728~170807
 글쓴이 : 느티나무 (1.♡.45.28)
조회 : 14  

자원활동가 눈에 띈 주간뉴스_170728~170807
스크랩기간: 170728~170807
스크래퍼 Scrapper:
화) 김나영, 김재원, 장경선, 정현진
금) 윤혜섭, 허정옥, 김정숙, 문지연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노동]
TAG | 최저임금 인상, 고용률 저하 우려, 근로소득, 양극화 해소

최저임금과 일자리 |
 도재형
한국일보 2017.07.31  https://goo.gl/jVFB2C
개인적으로는, 이번 최저임금 인상률이 공익위원과 노ㆍ사위원이 모두 참여한 의결을 통해 결정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때때로 한 사회의 미래는 경제학 교재에 나오는 수요 공급의 곡선보다 훨씬 더 복잡한 인과(因果)와 사람의 선한 의지에 의해 좌우된다. 지금은 그걸 믿고 우리 사회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할 때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인공지능]
TAG |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신기술, 디지털 리터러시
왜 ‘4차 산업혁명’은 한국에서 유난히 요란할까? |
 구본권
한겨레 2017.08.08  https://goo.gl/jK1H4B 
정부와 경제계, 교육계, 언론계 등 각 분야에서 4차 산업시대가 가져올 변화와 대비책을 강조하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의 개념과 실체에 대한 문제 제기도 나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한국을 빼고 주요 선진국에서는 거의 통용되지 않는다는 단어라는 현상도 한국 사회의 유난한 관심과 열풍을 설명한다. ‘4차 산업혁명’은 왜 한국에서 특별한 지위와 힘을 갖게 되었을까?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미디어]
TAG | 저작권 투쟁, 문화예술 권리, 김정민씨, 인디밴드 1984 
내가 쓴 이 문구를… 대기업 맞선 개인의 저작권 싸움 |
황금비 기자
한겨레 2017.08.02  https://goo.gl/mVXv73 
“우리 사회는 문화예술인의 권리, 음악과 시의 가치, 사회공헌 활동을 너무나 하찮게 생각해요. 이번 기회를 통해 세상을 반짝이게 하는 것들에 대해 좀 더 올바른 평가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거죠. 전 우리가 좀 더 ‘저작권’에 집중했으면 좋겠어요.”

TAG | 트리거포인트, 리벤지 포르노, 디지털 성범죄, 디지털 장례사
몰카 영상·리벤지 포르노 삭제 수백만원…피해자 돕기 나선다 |
고한솔 기자
한겨레 2017.07.29  https://goo.gl/jzf92F
문제의 영상·사진을 삭제하려면 민간업체에 월평균 200만원 정도를 지불해야 한다. 정부도 디지털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몰카 영상, 리벤지 포르노 등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영상물이 유포돼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영상 삭제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생활속의재난]
TAG | 탈원전, 원전산업, 탈원전 정책토론회, 신 에너지  
“원전 없애면 전기료 크게 오른다는 것은 논리적 비약” |
 고영득 기자
경향신문 2017.08.04  https://goo.gl/HSjAS7
원전을 줄이면 전기요금이 크게 인상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논리 비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토론회에서 박종운 동국대 교수(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가 내놓은 분석자료를 예로 들었다. 박 교수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일본의 전기요금 인상률은 24.4%였으나, 프랑스는 이 기간 전기요금이 44.6%나 올랐다. 후쿠시마 사고가 일어난 2011년부터 일본은 원전을 1기도 가동하지 않았고, 프랑스는 원전이 발전 비중의 75%를 차지한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청소년/청년]
TAG | 자격증 응시료, 응시료 부담, 구직비용, 청년문제
자격증 응시료만 100만원… 허리 휘는 취준생 |
 김형원 기자
조선일보 2017.07.28  https://goo.gl/Z9scju
여름에 치는 자격시험은 취업 준비생에게 중요한 관문이다. 하반기 공채에 갖춰야 할 '스펙(자격 요건)'을 챙길 마지막 기회인 까닭이다. 짧은 시기에 여러 시험을 집중적으로 치르다 보니 여름철 감당해야 할 응시료가 100만원에 이르는 경우도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취업난 속에서 감당하기 힘든 구직 비용은 청년들에게 이중고로 작용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TAG | 임용고시, 교원 감소, 임용 후보자, 교육정책 변화
초등교사 임용, 내년 늘리고 중장기 수급전망 내야 |
 한겨레 사설
한겨레 2017.07.28  https://goo.gl/J2y9pV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전국 선발 인원은 3321명으로 지난해 대비 약 40% 줄었다. 중장기 일정표도 없이 갑자기 교사 수를 줄이겠다고 하는 건 교육당국으로서 무책임한 일이다. 미발령 문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교육청도 문제지만 경기 불황으로 인한 명예퇴직자 감소 등을 예상 못해 수급 조절에 실패한 교육부 책임이 크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젠더]
TAG | 여성노동, 왁싱숍 살인사건, 여성노동 환경, 일상적 공간
왁싱숍서 일어난 ‘제2 강남역’ 사건…여성들 “남일 같지 않아” | 
박수지 기자
조선일보 2017.08.07  https://goo.gl/Z9scju
여름에 치는 자격시험은 취업 준비생에게 중요한 관문이다. 하반기 공채에 갖춰야 할 '스펙(자격 요건)'을 챙길 마지막 기회인 까닭이다. 짧은 시기에 여러 시험을 집중적으로 치르다 보니 여름철 감당해야 할 응시료가 100만원에 이르는 경우도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취업난 속에서 감당하기 힘든 구직 비용은 청년들에게 이중고로 작용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출판/도서경향]
TAG | 무라카미 하루키, 기사단장 죽이기, 하루키월드, 베스트셀러  
“도회적 취향, 20대에겐 촌스러운 허세”, “재미 없는 성적 묘사 너무 많아…하지만 필력은 여전”? |
 박경은 외 4명
경향신문 2017.07.28  https://goo.gl/SnCA1T  
C: 좀 불만스러웠던 점이 소설에서 변죽을 세게 울려놓고 별 볼일 없어지는 게 많았다는 거다.
B: 테크닉 과잉이라는 생각이 든다. 큰 예고를 해놓았지만 정작 뒤엔 별게 없다. 대단한 일이 일어나지 않는데 독자를 끌어들이는 잔재주 같은 걸 부린다는 느낌.
B: 하루키의 문화적 코드가 우리와 거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출간과 동시에 40만부를 찍었다는 것은 뭔가 탁월한 보편성이 있다는 얘기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놓치기 아까운 기사]
TAG | 걱정병, 위험사회, 사회불신, 각자도생, 사회적 위험
위험사회… ‘걱정부자’가 된 나 | 
김혜영 기자
한국일보 2017.07.29  https://goo.gl/qDauRo

불안 속의 일상이다. 마음 놓고 있다가 큰일 난다며 전전긍긍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각별히 주의해야 할 사안이 하나 둘 늘다 보니 늘 신경이 곤두서고 지친다. ‘이렇게까지 조심해야 하냐’고 방심했다가, 실제로 피해를 입은 사례들을 보곤 다시 마음을 다잡는다.

“우리 사회가 그만큼 안심사회와 거리가 멀다는 증거”라며 “그간 각종 사건을 거쳐오며 쌓인 불신으로 인해, 지금 당장은 평온한 삶을 살더라도 언제 어디서든 위험에 직면할지 모른다는 불안기류가 사회 전반에 형성됐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느티나무도서관재단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자주하는 질문 사이트맵 찾아오는길
찾아오는길
도서관 찾아오는길
후원하기
이용안내
내도서관
견학상담/대관
FacebookTwitter
달력오디오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