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주친 한 구절

[낭+독회 한구절]『삶의 격』 페터 비에리

by 느티나무

  • 『삶의 격』 페터 비에리

    크게보기

  •  

     

    "그렇다면 존엄성은 무엇인가?"

    "사적인 것에 대해서 말을 아낌으로써 타인과의 사이에서 유지되는 간격에 존재하는 것이다. 이 간격이 필요한 이유는, 침묵의 경도를 조금 무르게 함으로써 사람 사이의 친밀감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유리처럼 투명하다면 친밀감도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좁혀야 할 거리라는 것이 애초부터 없기 때문이다. 모두가 모두에 대해서 다 알고, 그중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정해져 있다면 그것으로 이야기는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결국 단순하고 뻔한 이야기 밖에 될 수 없다. 친밀성이 자아내는 신비한 마법도, 마법이 만들어내는 행복도 없다."  - p.245

     

    페터 비에리 『삶의 격』, 은행나무, 2014 

     

    읽은 날: 2019.09.24

    매주 화요일 이른 10시 30분부터 3층 물음표와 쉼표에서 낭독을 시작합니다.  

     

Social Reference : 소셜 레퍼런스?

'이 자료도...'하고 소개해주고 싶은 자료가 있나요?

같은 고민을 해본 적이 있거나 해당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