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주친 한 구절

[낭+독회 한구절]『양육가설』 주디스 리치 해리스

by 느티나무

  • 『양육가설』 주디스 리치 해리스

    크게보기

  •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리고 아이들이 어린 시절에 사회적 관계와 규범을 배워야 한다고 여전히 믿고 있다... 하지만 이런 초기 학습이 우리 사회에서는 대개 가정에서 이루어지며 아이의 남은 삶에서 지속된 본보기가 된다는 생각에는 더 이상 동의하지 않는다.

     

    학습은 그 자체로 소중한 의미를 갖고 있지만, 아이가 학습한 것들의 내용은 집 밖의 세계에서는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 아이들은 집안에서 학습한 것들을 집을 나서는 순간 내팽개치기도 한다. 밖에 나갈 때 엄마가 만들어 준 촌스러운 스웨터를 벗어 던지듯이.

     

    읽은 날 : 2018. 11. 06 (화)

     

    매주 화요일 아침 10시30~12시까지 B1 뜰아래에서 읽습니다.

    (오늘도 12시반을 훌쩍 넘겼지만요..^^)

     

    *아이를 키운다기보다 그저 함께 살아갈 길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함께하고 싶으시다면? 그 마음만 안고 오세요. 

    아, 물론! 그날이 마침 화요일일 행운은 필요합니다.

    만일 아니라면... 다음 화요일까지 그 마음이 이어지기를^^

Social Reference : 소셜 레퍼런스?

'이 자료도...'하고 소개해주고 싶은 자료가 있나요?

같은 고민을 해본 적이 있거나 해당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