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주친 한 구절

[낭+독회 한구절]『종의 기원』 찰스 다윈

by 느티나무

  • 『종의 기원』 찰스 다윈

    크게보기

  •  

     

    그는 칠십 평생 동안 거의 2,000명의 사람과 수만 통의 편지를 주고받았다. 동식물과 자연 현상을 관찰하던 박물학자로서의 방법론을 자신에게 적용한 것처럼, 거의 모든 것들을 버리지 않고 모았던 그의 수집가 기질 덕분에 우리는 지금 그의 마음을 해킹할 수 있다. 실제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도서관은 "다윈 서신 프로젝트(Darwin Correspondence Project)"라는 이름으로 현재 남아 있는 다윈의 편지 1만 4500통을 분류하고 엮어서 매년 선집을 내고 온라인으로도 그 내용을 공개해 왔다. 남아 있는 편지만 계산에 넣더라도, 그가 20세부터 70세까지 매일 거의 한 통의 편지를 썼다는 결론이 나온다. 정말 어마어마한 양이다. 다윈은 분명 아주 훌륭한 커뮤니케이터였을 것이다.   - p.23/ 옮긴이 서문中

     

    『종의 기원』, 종의 기원, 사이언스북스, 2019 

     

     

    읽은 날: 2019.11.26 

     

    매주 화요일 늦은 8시부터 3층 동네부엌에서 낭독을 시작합니다. 


Social Reference : 소셜 레퍼런스?

'이 자료도...'하고 소개해주고 싶은 자료가 있나요?

같은 고민을 해본 적이 있거나 해당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