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주친 한 구절

[낭+독회 한구절]『나는 풍요로웠고 지구는 달라졌다』 호프 자런

by 느티나무

  • 『나는 풍요로웠고 지구는 달라졌다』  호프 자런

    크게보기

  •  

     

    코로나바이러스 봉쇄령을 통해 내가 배운 가장 중요한 것에 대해 나는 이렇게 대답한다. 

    직장과 가족, 그리고 내 삶을 위해 꼭 '필요했던' 일들, 이를테면 우리가 수년간 해왔던 

    운전하고 사람 만나고 물건 사고 비행기를 타고 쇼핑하고 여행하는 일 등의 대다수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선택적인' 일이었다. 좋든 싫든, 훨씬 더 좋든 더 나쁘든, 

    우리는 지난 50년 동안 계속해서 익숙해져 있었던 소비의 습관 없이 몇 달을 지내왔고, 

    대부분은 잘 이겨냈다.

     

    -『나는 풍요로웠고 지구는 달라졌다』 호프 자런 지음, 김은령 옮김, 김영사, 2020, p.9  

     

     

     

     읽은 날: 2020년 11월 11일  ( ~p.56)

    *매주 수요일 이른 10시30분부터 느티나무도서관 지하1층 뜰아래에서 낭독합니다.  

Social Reference : 소셜 레퍼런스?

'이 자료도...'하고 소개해주고 싶은 자료가 있나요?

같은 고민을 해본 적이 있거나 해당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