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소식

느티나무 작가 데이트 | 시인 신용목

작성자 : 느티나무 작성일 : 2019-02-02 조회수 : 109

 

 

울음 속에서 자신을 건져내기 위하여 슬픔은 눈물을 흘려보낸다

이렇게 깊다

내가 저지른 바다는

 

창밖으로 손바닥을 편다

 

후회한다는 뜻은 아니다

비가 와서

 

물그림자 위로 희미하게 묻어오는 빛들을 마른 수건으로 가만히 돌려 닦으면

 

몸의 바닥을 바글바글 기어온 빨간 벌레들이 눈꺼풀 속에서 눈을 파먹고 있다

 

슬픔은 풍경의 전부를 사용한다

 

신용목,「저지르는 비」  

 

 

느티나무 작가 데이트 | 시인 신용목

2019년 2월 23일 토요일 낮 2시 

느티나무도서관 1층 열람실 한복판에서 신용목 시인과 함께 이야기나눕니다.

 

초청작가 _신용목 시인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아무 날의 도시>,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산문집: <우리는 이렇게 살겠지> 

수상: 백석문학상현대시작품상노작문학상시작문학상 등

 

진행 _김서령 소설가 (느티나무도서관 상주작가)

낭독 _박유진 소설가, 강효정 배우

기타연주 _정기훈

 

 

 

이름 :
패스워드 :